• Home
  • 이용안내
  • 상담게시판
  • 즐겨찾기추가

상담게시판

상담게시판

희망나무

HOME >상담게시판

수리4격과 사주 보완을 무시하고 작명하는 작명소
글쓴이 | 맹정훈
작성일 | 2017.12.15


                                        1. 작명 현장 견학

                               다음은 컴에서 발췌한 글입니다.

                                             (문의)

                    D 작명소에서 이름 지은 분 후기 좀 부탁드립니다.
                                 (2016. 11. 8 / 2016. 11. 21)

                                             (답변 1)

                    50만원이나 주고 맡겼는데, 신생아 이름이 촌스럽고
                다른 곳에서 감정해 봤더니 올바르지 못한 이름이라고 나옴.
                      심지어 획수 적어놓은 것도 틀려서 환불을 요청했는데
                                       환불 안 된다고 우김.
                                        절대 하지 마시길 ..
                      새해부터 짜증이 머리끝까지 나는 중 .. (2017. 1. 2. Y)

                                             (답변 2)      

                               짓고 나니 사주보완이 안되었음.
                    저는 사주 보완이 우선이라 .. 돈만 날림.  (2016. 12. 23. D)

                                             (답변 3)    

                        저도 돈만 날림. 66만원 .. ㅎㄷㄷ  (2016. 12. 23. B)

                                     2. 우째 이런 일이 !!

                      고액의 작명료를 지불하고 받은 이름들인데,
                           우째 이런 일이 발생한 것일까요?

            그 이유는, 우리 국민들이 작명계의 실상을 잘 모르기 때문입니다.

            우리 국민들은 대체로 성명학에 대해 충분한 지식이 없는 상태에서
            그저 작명료가 비싸면 그만큼 더 우수한 이름이 나오지 않을까 라는
              막연한 믿음과 막연한 신뢰로 그런 거금을 선 듯 내 놓은 것이고
            이렇게 막연한 신뢰만을 기반으로 하여 믿고 맡긴 것이 저런 결과를
                                             낳은 것입니다.

                                     즉,  답변을 다신 분들은,
                                  D 작명소 연합에서는 작명할 때
             ‘수리4격이나 사주 보완을 적용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몰랐던 것이고
                  그 결과 결국 저런 황당하고 열 받는 일이 발생한 것입니다.

                물론 D 학회에서는 작명의 제 요소 중 수리와 사주보완 등은
                      허구라는 점을 수시로 강조하고 있기는 합니다.

               그러나, 성명학에 문외한인 일반인들이 한 눈에 알아볼 수 있도록,
                             다시 말해, 보는 순간 눈치 챌 수 있도록,

                ‘이 곳 D 작명소에서는 수리4격이나 사주보완 등을 허구로 보고 있고,
                 따라서 작명시 수리4격이나 사주보완 등은 이를 전혀 감안하지 않고
                 작명하고 있으므로, 이 점을 충분하게 양지한 후에 신청‘ 해 달라는
              식의 ‘작명안내문’을 홈피 모두(冒頭)에다 대서특필하고 있지는 않으므로
                       의뢰인과 작명소간의 괴리는 계속해서 발생할 것이고
                                    따라서 앞으로도 저와 같은
                ‘왕짜증난다’ ‘돈만 날렸다’라는 탄식 역시 계속해서 간헐적으로 
                                 터져 나올 것으로 추정이 됩니다.

             3. 수리4격, 전통 발음오행, 사주보완 등은 무시해도 되는지?

                  이름이 한자로도 표기되던 과거의 신문, 잡지 등을 살펴보고
                         손가락 운동(이름 분석)을 해 본 작명가라면,
                        수리 등을 무시하는 발언은 할 수가 없습니다.

                  극흉한 수리나, 극흉한 발음오행 등과 관련된 저 단말마의
                  비명소리가(요절, 극심한 재난 등) 하늘을 찌르고 있는데,
                           얼마나 많은데, 아 진짜 정말로 엄청 많은데,
                           어떻게 감히 그런 발언을 할 수 있겠습니까!!

                    이름이 한자로도 표기되던 당시의 신문, 잡지 등을 통해
                    수십, 수백만명의 이름을 살펴보고 분석해 본 사람이라면
                         겁이 나서라도, 두려워서라도 감히, 진짜 감히
                      수리 등을 도외시한 작명은 할 수가 없는 것입니다.

                                       모르면 용감해집니다.

                             수리성명학상으로 섬뜩한 이름들이 
                  P성명학 등 이름절대론의 이름으로 세상에 쏟아지고 있습니다.

 

                                        4. D 학회의 주장과 동일 형식의 이름.

 

                     사주이론이 실제와 일치하는지 아닌지를 알아보기 위해서는

                                   어떤 방법을 동원해야 할까요?

                                             그 방법론으로

                    이 것 저 것 너절하고 무식한 얘기를 늘어놓을 필요가 없습니다.

 

                          그저 동일사주를 소유한 사람들의 운명노선을

                               살펴보고 확인해 보면 되는 것입니다.

                    이 방법보다 더 확실하고 더 효과적인 방법은 없습니다.

 

                    특정 성명학설이 맞는지 안 맞는지를 확인해 보려면

                                     어떤 방법을 동원해야 할까요?

                  이 역시 너절하고 무식한 방법론을 늘어놓을 필요가 없습니다.

             특정 성명학설에서 말하는 동일 이름을 소유한 사람들의 운명노선을

                                  살펴보고 확인해 보면 되는 것입니다.

                         이 방법이 가장 타당하고 가장 효과적인 방법론입니다.

 

                                                      D 학회의 주장에 의하면

                        동명인(동년생 + 동음명)들은 그 운명노선이 같거나

                              매우 비슷해야 합니다. (80% 이상)

 

                   그러므로 동명인 중 A가 이런저런 사연으로 장수하지 못하고

               요절했거나 혹은 극심한 단말마의 재난을 경험한 경우에는 동명인인

                               B에게도 그와 같은 일이 발생해야 합니다. (80% 이상)

                                                자, 어떨까요?

                                   D 학회의 주장대로 B 역시 그와 같은 경험을 한 비율이

                                                            80% 이상이 될까요?

                       이미 전장(前場)에서 일부 사례를 소개한 바 있어 간략하게

                                                줄이겠습니다.

                  그 동안 수집해 온 수집례 중에서 B 역시 그런 일을 경험한 사례는

                                          단 한건도 없었습니다.

                                          단 한건도 없었다구요 !!

 

                            혹, 필자가 수집하지 못한 동일, 동일 운명 사례가

               (, 같거나 비슷한 시기에 함께 요절, 함께 단말마의 재난 등을 겪은 사례가)

               다만 몇 건이라도 있다고 한다면, 이를 만천하에 공개 해 주시기 바랍니다.

                                                     조사 후

                         맞는 자료로 확인되면 이런 사례도 간혹 있었다는 식으로

                                               글을 수정하겠습니다.

 

                                이름의 영향력은 20-30% 정도이기 때문에

                 완벽하거나 완벽에 가까운 성명학원리는 정립 자체가 가능하지 않으나,

 

                                           그 제한된 범위 내에서

                            상대적으로 가장 안전한 작명 원리는 단연코

                                           수리, 발음, 자원성명학 원리입니다 !!

                      여타의 성명학 원리는 그 언저리에도 미치지 못합니다.

 

                                정말로 오랜 세월 연구하고 또 연구하고

                              분석하고 또 분석한 끝에 도달한 결론입니다.

          분석 능력과 깐깐한 양심이 중요한데 그리 떨어지지 않는다고 자부합니다.

 

                         이 곳 라임작명은 정말로 믿고 신뢰할 수 있는 거의

                                     유일무이한 작명연구소입니다.

 

                                                                                                                             - -

 




                

답변  수정 
 
45건이 등록되었습니다. (현재 페이지: 1/5)
검색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45  문의합니다 이은영 2018.08.13 26
   작명 소요 시간 맹정훈 2018.08.13  
44  헛점 투성이의 작명 사례들 맹정훈 2018.07.17 201
43  개명신청 허가 후 장혜순 2018.05.09 1036
   개명 허가 후 다시 허가 신청 가능 여부 맹정훈 2018.05.10  
   감사합니다. 장혜순 2018.05.15  
42  셀프 작명 프로그램에 의한 작명 맹정훈 2018.01.10 1224
41  성명학은 미신이라는 주장과 이름절대론 맹정훈 2018.01.03 1124
40  고객님께 알리는 글 맹정훈 2017.12.18 1158
39  수리4격과 사주 보완을 무시하고 작명하는 작명소 맹정훈 2017.12.15 1149
38  동일형식의 이름과 우격다짐 성명학 맹정훈 2017.11.23 973
37  동일 사주 [3] 맹정훈 2017.10.19 973
36  동일 사주 [2] 맹정훈 2017.10.19 890
글쓰기
목록보기
개인정보 취급방침찾아오시는길라임사이버문화센터
    한국정보보호산업협회